상단이동버튼

자유게시판

이스라엘에게 핍박을 받고있는 처지인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의 화려했던 과거...
  • 2021.10.31
  • 밥그릇기법
  • 조회수 1,432
  • 댓글 0

본문

31100013_368624.jpg


서부 지중해에서 건너와, 팔레스타인 서남부의 해안가에 정착했다고 추측되어지는 블레셋인들은 끊임 없이 이스라엘을 괴롭혔던

이스라엘의 최대 숙적으로 잘 알려진 민족이었음. 이들은 쿨 타임이 돌 때마다 심심하면 이스라엘을 털어대서 이스라엘에게는 공포와도 같은 민족이었지.




31100014_764637.jpg


31100014_562276.jpg


그들이 심심할 때마다 이스라엘을 털어먹고 전쟁에서 많이 이길 수 있었던 원인은, 기원전 1000년경만 해도 블레셋인들은 선진적이고 우수한 철기 문화를 보유하고 있어

아직 청동기 문화 수준에 머무르고 있던 이스라엘이 만만한 먹잇감이나 다름 없었기 때문임. 이 때문에 이스라엘은 진짜 블레셋에게 호구 잡히는 수준으로 털렸던 거고 




31100014_217659.png


블레셋의 기세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는 이스라엘에서 하나님의 상징이나 다름 없었던 언약궤를 빼앗았을 정도였으며




31100014_746955.jpg


이스라엘 왕국의 초대 국왕이었던 사울을 절망에 빠뜨려 스스로 목숨을 끊게 할 정도로 그들의 기세는 정말 대단했지.




31100014_833344.jpg


31100014_743667.jpg


31100014_755541.jpg


하지만 운명은 얄궂게도 3천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이후에, 과거 블레셋인들이 살았던 현재의 가자 지구는

이스라엘의 경계 지역 봉쇄로 인해서 이스라엘의 허가 없이는 식량과 물 조차도 함부로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렸지.

전체댓글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파일조